목회칼럼

은혜에 잠기는 삶

Author
kgmcc
Date
2021-04-10 23:24
Views
22


 

 

좋은 것을 지속할 수 있는 힘은 “은혜”다. 노력, 공로로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오래 못 간다. 은혜로 하는 일은 지속 가능하다. 은혜는 빚진 마음이다. 은혜는 감격이다. 그래서 은혜는 “나 이상의 삶을 사는 힘” 을 준다. 은혜 받으면 수고가 가능하다. “내가 모든 사도보다 더 많이 수고했다. 왜? 내가 한 것이 아니다.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다.”(고전15:10) 힘들지 않다.

은혜에 잠기는 것을 “충만”이라 한다. 근데 이건 넌센스다. 죄 있는 인간은 충만할 수 없다. “밑 빠진 독”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것을 갖다 부어도 다 빠져 나가버린다. 그럼 충만의 상태가 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서양 이야기다. 왕이 문제를 낸다.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우는 법을 찾아내라” 여러 시도를 해도 다 실패다. 아무리 막고 부어 봐야 다 빠져 나가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밑 빠진 독”을 호수에 던졌다. 물 속에 잠긴 “밑 빠진 독”에 물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당연히 이 사람이 상 받았다.

“밑 빠진 독”같은 인생은 “부음”을 통해서는 채워지지 않는다. 오직 “잠김”을 통해서만 가득 채워질 수 있다. “그리스도 안에”라는 뜻이 바로 이것이다. 그리스도 안에 “잠기라”는 뜻이다. 100% 잠김을 통해서 충만을 체험할 수 있다. 그 잠기는 힘이 은혜다. 은혜는 지속 가능케 만드는 힘이다.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은혜가 임하면 된다. 은혜를 아는 사람은 이렇게 말한다. “일은 하는 것이 아니라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는 실패하지 않는다. 답답하다. 막혔다. 희망이 없다. 근데 은혜 주시면 해결된다. 남편 보면 답답하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결혼 문제로 숨도 못 쉰다. 은혜에 잠기면 그냥 풀린다. 속 썩이는 자녀가 있다. 속터진다. 잔소리로 안된다. 눈물로 안된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은혜에 잠기면 그냥 풀린다. 은혜는 “믿는 게 아니라 믿어지는 것”이다.

지식은 기껏해야 정보 정도를 준다. 열이 높다고 “온도계”가 알려줄 뿐이다. 열을 내리게 하는 것은 “의사의 치유”다. 은혜의 주님은 치유자이시다. 진단이 아닌 치유를 가능케 한다. 은혜 안에 거하라. 은혜 충만을 경험하라. 다 변한다. 몽땅 치유된다. 참 신앙은 남 이야기만 듣고 생활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직접 체험해야 한다. 체험하게 될 때 은혜에 잠겨 모든일을 극복해나갈수 있다. 은혜에 잠기는 삶을 살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