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가장 축복된 인생은

Author
kgmcc
Date
2023-09-03 01:25
Views
20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이기적 존재이다. 그런데 사랑에 빠지는 순간만큼은 이타적이 된다. 사랑하는 순간 하나님의 형상이 회복된다.

사랑에 빠지면 자신의 것과 사랑하는 사람의 것을 구분하지 못한다. 자기의 가진 것을 다 퍼주지만, 아깝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인간의 가장 아름답고 고귀한 행위는 사랑인 것이다.

목회를 하면서, 사람의 행동의 방향이 바뀌는 예는 두가지였다. 첫째는 회개이고, 둘째는 사랑이다. 회개하면 바뀐다. 인생이 유턴한다. 그리고 사랑하면, 바뀐다. 자기 것을 잊고, 남을 위해서 살아간다.

고전13:4을 보면,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한다”고 말한다.

자랑과 사랑의 차이는 무엇인가? 자랑은 말 그대로 잘난척이다.

반면에 사랑은 상대에게 꼭 필요한 것이 내게 있음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는 것이다. 상대에게 돈이 없다. 그런데 내게는 돈이 있다. 그래서 기뻐하는 것이다. 내가 도울 수 있기 때문이다. 상대에게 힘이 없다. 그런데 내게는 힘이 있다. 그래서 기쁜 것이다. 내가 힘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양떼들을 온전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 비전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비전을 알고도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았다. 비전도 사랑과 손을 잡아야 질주하게 된다. 오직 하나님만 사랑하라. 그러면 어느 순간에서도 길을 잃지 않고, 바른 길로 가는 방향을 잡을 것이다. 사랑은 바른 방향을 가르쳐 주는 영적인 나침반이다.

온전한 사랑은 사람을 성숙케 만든다. 사랑이 없을 때에는 오로지 “부분”에만 반응한다.(고전13:9) 그러나 온전한 사랑을 알게 되면, 전인격에 반응하게 된다. 사랑을 아는 사람과 만나면, 자신이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자각케 만든다.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존재라는 것을 절감하게 만든다. 그래서 사랑을 아는 사람과 만남이 이루어지면, 성장하게 되어 있다. 그런면에서 예수님과의 만남이 우리에게 절실하다.

수가성의 여인은 아침에 물가에도 나오지 못할 부끄러움을 가진 여인이었다. 그런데 그 속에는 예배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예수님은 대화를 통해서 예배에 대한 열망이 있는 좋은 점을 드러나게 하셨다. 여인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만든 것이다. 그리고 사마리아 전역에 좋은 소식을 알리는 메신저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삭개오는 세리장으로 일반 사람들의 조롱을 받는 위치였다. 그런데 그의 열정과 믿음의 가치를 인정하며, 그의 집에 들어가기를 청한다. 그리고 그의 회개의 고백을 듣고, 아브라함의 자손임을 선언한다. 가치와 장점과 가능성을 드러내는 좋은 영적인 거울의 역할을 한 것이다. 사랑만이 사람을 성장케 한다.

예수님은 온전한 사랑을 아시는 분이시다.

날마다 예수님을 만나는 사람이 가장 축복된 인생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