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설교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Author
kgmcc
Date
2021-03-24 11:07
Views
20
본문 : 사무엘 상 17장 41-49절

날짜 : 2021년 3월 24일

 

<사무엘 상 17장 41-49절>

41.블레셋 사람이 방패 든 사람을 앞세우고 다윗에게로 점점 가까이 나아가니라

42.그 블레셋 사람이 둘러보다가 다윗을 보고 업신여기니 이는 그가 젊고 붉고 용모가 아름다움이라

43.블레셋 사람이 다윗에게 이르되 네가 나를 개로 여기고 막대기를 가지고 내게 나아왔느냐 하고 그의 신들의 이름으로 다윗을 저주하고

44.그 블레셋 사람이 또 다윗에게 이르되 내게로 오라 내가 네 살을 공중의 새들과 들짐승들에게 주리라 하는지라

45.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

46.오늘 여호와께서 너를 내 손에 넘기시리니 내가 너를 쳐서 네 목을 베고 블레셋 군대의 시체를 오늘 공중의 새와 땅의 들짐승에게 주어 온 땅으로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계신 줄 알게 하겠고

47.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

48.블레셋 사람이 일어나 다윗에게로 마주 가까이 올 때에 다윗이 블레셋 사람을 향하여 빨리 달리며

49.손을 주머니에 넣어 돌을 가지고 물매로 던져 블레셋 사람의 이마를 치매 돌이 그의 이마에 박히니 땅에 엎드러지니라

 

오늘 본문은 다윗과 골리앗이 싸우기 위해서 서로 접근하는 내용이 나오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마침내 다윗이 물매돌로 골리앗을 쓰러트리는 장면이 나옵니다. 영화로 본다면 오늘 이 본문의 장면은 클라이 막스에 해당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 내용은 41절부터 49절까지 기록된 긴 구절 이지만 사건이 일어난 시간은 굉장히 짧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윗과 골리앗이 서로 한마디씩 주고 받고 하다가 다윗이 물매로 던진 돌맹이 한방에 끝이 났습니다. 다윗이 물매로 던진 돌맹이가 골리앗의 이마에 맞았고 그래서 골리앗이 쓰러져 죽은 것입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이러한 싸움은 아마도 2, 3분 안에 다 끝이 났을 것 같습니다.

사실 다윗이 만난 이러한 골리앗은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자주 만나지는 않고 정말 어쩌다가 한 두번 만나게 되어집니다. 그리고 이러한 골리앗을 올바르게 상대하기 위해서는 그 이전에 준비를 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골리앗을 만나 상대를 할때 오늘 본문의 내용처럼 지극히 짧은 시간에 그 승패가 결정 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저와 여러분이 본문의 내용을 살펴보면서 다윗이 골리앗과 싸울때 어떻게해서 승리를 가져올수 있었는가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그래서 바라옵기는 저와 여러분이 골리앗을 만나 상대하게 될때 승리할 수 있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첫번째로 다윗은 신속하게 행동을 했습니다.

다윗은 군더더기가 없이 빠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에 비해서 골리앗은 느리게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41절입니다. “41.블레셋 사람이 방패 든 사람을 앞세우고 다윗에게로 점점 가까이 나아가니라” ‘다윗에게로 점점 가까이 나아가니라‘ ’점점 가까이‘ 라는 표현속에서 우리는 골리앗이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덩치가 크고 무겁다 보니 자연히 움직임이 느린 것은 당연합니다. 주로 보통 물체가 올때는 ‘다가온다’ 라는 표현을 쓰지만 아주 큰 물체가 올때는 ‘나아온다’ 라는 표현을 하게 되는데 그럴때 사용하는 표현을 골리앗에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까이 나아가니라‘

그리고 48절을 보시면 다윗과 골리앗이 서로 말을 한마디씩 주고 받으면서 최종적으로 맞붙게 되는 장면이 나오는데 앞부분을 보시면 이렇게 말씀합니다. “48. 블레셋 사람이 일어나 다윗에게로 마주 가까이 올때에...” ‘블레셋 사람이 일어나‘ ’일어나‘ 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지금 다윗과 골리앗은 싸울려고 하고 있는 중인데 그동안 골리앗이 앉아 있었다는 의미입니까? 이 ’일어나‘ 라는 표현에 대해서 어느 한 신학자는 이렇게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골리앗이 앉아 있었다기 보다는 그이전의 움직임이 느리고 둔하다가 보니까 가만히 정지되어있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그런데 골리앗이 다윗과 싸우기 위해서 몸을 조금 더 빨리 앞으로 움직이니까 마치 일어나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라고 해석합니다. 이것은 골리앗이 아주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할수 있습니다. 골리앗이 힘이 있고 덩치는 있었지만 몸은 아주 느렸던 것입니다.

이러한 골리앗에 비해 다윗은 어떻습니까? 48절 후반부를 보시면 “48. ...다윗이 블레셋 사람을 향하여 빨리달리며” ‘빨리 다니며’ 빠르고 신속했습니다. 이렇게 골리앗의 모습과 다윗의 모습이 서로 비교되고 있습니다. 다윗은 자기가 행동을 해야할 시기가 왔을때 빠르고 신속하게 행동을 했습니다. 느리지 않았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습니까? 하나님께서 저와 여러분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하시는 결정적인 시기가 오면 빠르고 신속하게 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 적용시켜 볼수 있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종종 그 순간을 놓쳐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좋은 결정이냐, 나쁜 결정이냐를 떠나서 일단 그 기회를 그냥 놓쳐버리는 경우가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치 버스가 떠난후에 내가 그 버스를 타야 했는데 라고 생각하는 경우와 비슷합니다. 이 버스를 타야할지 말아야 할지는 버스가 정류장에 서있는 순간에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그런데 사실 이렇게 결정적인 순간에 신속하게 행동하기 위해서는 이전에 오랜 시간 동안 준비가 되어있어야 합니다. 다윗은 오랫 시간동안 준비를 했습니다. 그옛날 자기가 양을 치고 있을때 시간이 날때마다 물매돌 연습을 했습니다. 아침부터 저녁이 되어 해가 질때까지 시간이 나면 물매를 돌려서 돌맹이로 나뭇가지를 맞추어 보기도 하고 앉아있는 새를 맞추어 보기도 하면서 수십번 수백번 물매돌로 표적을 맞추는 연습을 해왔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곰이나 사자가 공격해오면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물매를 돌리고 돌맹이를 날려서 그 짐승들의 급소를 맞추어서 물리칠수 있었던 것입니다. 다윗이 결정적인 순간이 다가왔을때 머뭇거리지 아니하고 신속히 행동을 할 수가 있었던 것은 이러한 오랜시간에 걸쳐서 준비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골리앗을 만나서 상대를 하게 될 때는 상대하기 이전에 준비가 되어있어야 합니다. 이것은 마치 무도인이 손으로 여러장 쌓여있는 벽돌을 깨는것처럼 오랜 시간 동안 준비가 되어있어야 가능 한 일입니다. 평상시에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은 싸움의 현장에서 시간을 오래 끌지 않습니다. 내가 잠시 뒤로 물러서야 할 것인가 아니면 내가 앞으로 가야 할것인가를 빨리 결정하고 행동을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럼으로 믿는 성도인 우리는 평상시에 말씀과 기도에 늘 힘쓰는 생활을 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래서 바라옵기는 우리 인생의 결정적인 시기가 오면 빠르고 신속하게 결단을 하고 행동을 할 수가 있으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다윗이 골리앗과 싸움에서 이길수 있었던 것은

두 번째로 하나님만을 의지했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하나님 한분만을 생각했습니다. 골리앗을 상대해야 하는 것처럼 중요하고 큰 결정일수록 그리고 빠른 시간안에 결정을 내려야 되는 내용일수록 우리는 단순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수많은 여러가지 변수를 생각하고 분석을 해서 종합적으로 결정을 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중요한 것 하나만을 붙잡고 결정을 해야 합니다. 다윗은 지금 2, 3분이면 상황이 다 끝날만한 그 긴박한 상황에서 한가지 생각만을 가지고 군더더기가 없이 행동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48절 후반부와 49절 전반부를 보시겠습니다. “48.다윗이 블레셋 사람을 향하여 빨리 달리며 49.손을 주머니에 넣어 돌을 가지고 물매로 던져” ‘빨리 달리며 손을 주머니에 넣어 돌을 가지고 물매로 던져...“ 그러니까 다윗이 이 모든 행동을 언제 했습니까? 달리면서 이 모든 행동을 했습니다. 다윗이 가만히 선채로 손을 주머니에 넣어서 돌맹이를 꺼집어 내고 그리고 물매 가죽 안에 돌맹이를 넣지 않았습니다. 그리고는 앞으로 나아가면서 물매를 돌린것이 아닙니다. 다윗은 달리면서 이 모든 행동을 동시에 했습니다. 그러니까 다윗은 10미터 20미터 30미터를 달리면서 돌맹이를 주머니에서 꺼내 물매 가죽안에 놓고 물매를 돌렸던 것입니다. 그리고 다윗은 점점 더 빨리 달리면서 그와 동시에 물매를 돌리는 회전속도도 점점 빠르게 하면서 골리앗에게 다가가고 있는 것을 우리는 볼수 있습니다.

그런데 다윗이 이렇게 빨리 움직이면서 행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한가지 생각에만 집중할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다윗은 여러 가지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한 가지 생각에만 집중되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여호와 하나님이었습니다. 45절을 보면 다윗이 어떤 생각을 하면서 골리앗 앞으로 달려가고 있는 가를 알수 있습니다. 45절입니다 “45.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 ‘너는 칼과 단창과 창을 가지고 나에게 오지만 나는 이 물매돌을 가지고 너에게로 간다’ 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 “너는 칼과 창과 단창이라는 무기를 손에 쥐고 있지만 내손에 쥐고 있는 무기는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이다‘ 라는 것입니다. 그래요. 다윗은 여호와 하나님만을 생각했습니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가지고 골리앗에게 달려간 것입니다.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동안에 골리앗과 싸우게 되는 긴박한 상황이 오게되면 우리는 한가지만을 생각해야 합니다. 바로 하나님만을 생각해야 합니다. ‘하나님만이 나의 힘이 되십니다. 하나님만이 나의 방패가 되십니다. 하나님만이 나의 창이 되시고 나의 칼이 되십니다’ 라고 생각을 하면서 나에게 다가오는 골리앗을 상대할 수 있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그런데 지금 골리앗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까? 43절과 44절 입니다. “43.블레셋 사람이 다윗에게 이르되 네가 나를 개로 여기고 막대기를 가지고 내게 나아왔느냐 하고 그의 신들의 이름으로 다윗을 저주하고 44.그 블레셋 사람이 또 다윗에게 이르되 내게로 오라 내가 네 살을 공중의 새들과 들짐승들에게 주리라 하는지라“ ‘네가 나를 개로 여기느냐? 그래서 막대기를 가지고 내게 나아오느냐? 내게로 오라. 내가 네 살을 공중의 새들과 들짐승에게 주리라.’ 골리앗이 하는 이 말에서 어떤 공통된 점이 있습니까? 모두가 다 자기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내게로 나아왔느냐. 내게로 오라. 내가 네 살을’ 자기가 주인공입니다. 자기 위주로 생각하고 행동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골리앗이 가지고 있는 이런 생각으로 골리앗을 상대하게 되면 우리는 패할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골리앗을 이길 힘과 능력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 주인공이 되어야 합니다. 다윗은 하나님만을 생각하고 골리앗을 상대했습니다. 골리앗을 이겨낼수 있는 길은 내가 하나님의 도움을 의지하는 길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럼으로 내힘으로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골리앗을 만나게 될때 다른 모든 생각은 다 접어두고 하나님만 생각하고 하나님만 의지하면서 살아갈수 있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다윗이 골리앗과 싸움에서 이길수 있었던 것은

세 번째로 하나님의 백성을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47절입니다. ”47.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한 것을 알게 하리라.’ ‘전쟁은 우리 인간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다’ 이렇게 다윗은 여호와 하나님을 생각하고 의지하면서 나아갔습니다. 그러니까 이 싸움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아니라 사실은 여호와 하나님과 골리앗의 싸움인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는 이런 의문점을 가질수 있습니다. 나는 하나님을 생각하고 의지하고 있지만 하나님이 나를 대신해서 저 골리앗과 싸워 주실까 하는 의문이 들때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생각하지도 않고 계시는데 내가 하나님의 이름으로 나아가면서 골리앗과 싸움을 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내가 완전히 박살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이 과연 나를 대신해서 골리앗과 싸워주시는가 하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 되는 열쇠를 알아야 합니다. 그 열쇠는 바로 나의 이 행동이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한 것이냐 아니냐 하는것에 달려 있습니다. 지금 다윗은 누구를 위해서 골리앗과 싸우고 있습니까?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 사람들을 위해서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 사람들이 멸시와 조롱을 당하게 되니까 다윗이 화가나서 달려간 것입니다. 지금 다윗이 골리앗에게 무엇이라고 말을 합니까?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그다음에요?)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나에게 알게 하리라‘ 가 아닙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알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계속해서 다윗이 이렇게 말을 합니다.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하나님이) 너희를(그다음에요?) 우리 손에 붙이시리라‘ ’나의 손에 붙이시리라‘ 가 아니라 ’우리 손에 붙이시리라‘ 입니다.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우리손에 붙이시리라‘ 다윗은 자기 자신을 위해서 골리앗을 상대한 것이 아닙니다. 무리를 위해서입니다. 우리를 위해서입니다. 내가 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을 의지할수 있는 충분한 근거는 나 자신이 잘되고 나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가 아닌 것을 다윗이 가지고 있는 생각에서 우리는 볼수 있습니다. 다윗이 담대하게 골리앗을 향해서 나갈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백성을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내가 하나님을 절대적으로 의지하고 그래서 담대하게 행동을 할수 있는 근거는 바로 내가 나와 내 가정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이 교회 공동체 모두를 생각하고 있느냐 아니냐에 달려 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골리앗과 싸웠습니다. 그리고 다윗은 하나님의 백성을 위해 골리앗과 싸웠습니다.

성경을 보면 하나님의 사람들은 모두가 다 하나님의 백성을 위해 힘들고 어려운일을 만나도 자신의 사명을 감당해나간 것을 알수 있습니다. 지난 주일에 잠시 언급을 했지만 모세를 보십시오. 모세는 왕궁을 떠아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고생 하는 길을 선택했습니다. 히브리서 11장 24, 25절입니다. 24.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 받기를 거절하고 25.도리어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 받기를 잠시 죄악의 낙을 누리는 것보다 더 좋아하고 모세는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 받는 길을 더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모세에 대해서 성경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그다음절 히브리서 11장 26절입니다. “26.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를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를’ 그런데 모세는 예수님이 이땅에 오시기 약 1500년전에 살았던 사람입니다. 그러니까 모세는 당연히 예수님을 보지도 못했고 알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단지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고난을 받는 길을 선택하고 광야에서 40년동안 지내왔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 이었다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그럼으로 저와 여러분이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골리앗을 만나게 될때 담대하게 하나님을 의지하고 담대하게 행동을 할수 있는 근거는 바로 테리 하나님의 백성을 생각하고 있느냐 하는 것에 달려있습니다. 그럴 때 하나님께서는 나를 이렇게 보시는 것입니다. “얘야 네가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살아가고 있구나”

그러니까 예수그리스도를 위하여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을 하나님께서는 대신해서 골리앗과 싸워주시는 것입니다. 그럼으로 나와 내 가정과 내 사업을 넘어서 하나님의 백성을 생각하며 신앙 생활 해나가십시다. 신앙의 공동체를 생각하십시다. 그래서 저와 여러분도 다윗처럼 하나님의 백성들을 생각하면서 담대하게 골리앗을 상대할수 있으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제 간단히 정리합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내 힘으로는 도저히 이겨낼수 없고 해결할수 없는 골리앗을 만나 싸워야 할때가 있습니다. 이러한 골리앗과 싸우게 될 때 첫째로 집중력을 지니고 신속하게 행동을 해야 합니다. 이런 저런 생각이 없고 군더더기가 없는 행동은 내가 원한다고 해서 나오게 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 헹동은 평상시에 준비가 되어있어야만 합니다. 평상시에 말씀과 기도로 생활해 나갈 때 기회가 왔을때 신속한 결단과 행동을 할수 있게 됩니다. 재빠르게 골리앗에게 달려갔던 다윗은 그 이전에 오랜 시간동안 수많은 물매를 연습하고 사용해왔던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둘째로 하나님만을 의지해야 합니다. 골리앗은 내경험과 내 지식과 내 능력으로는 이겨낼수 없고 해결할 수가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을 집중하고 의지하면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골리앗을 상대해야 합니다. 그래서 나와 골리앗의 싸움이 아니라 하나님과 골리앗의 싸움임을 믿어야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백성을 위한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하나님은 저와 여러분이 하나님의 교회와 성도들을 위한 마음을 가지고 있을 때 대신해서 싸워주십니다. 저와 여러분이 교회와 성도들을 위하여 행동을 할때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위한 것이라고 인정하고 계십니다. 그럴 때 저와 여러분의 눈에는 골리앗이 너무 커서 두려운 것이 아니라 맞추어야 할 표적이 너무 커서 돌맹이가 빗나가게 될 염려가 없겠다는 마음으로 싸울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럼으로 바라옵기는 저와 여러분의 인생에서 골리앗을 만나 싸우게 될때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의 백성을 생각하고 그리고 신속하고 담대하게 행동할 수가 있으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